동네한바퀴 음성 올갱이탕 주문 식당 위치 정보

동네한바퀴

kbs 동네한바퀴는 토요일 저녁 7시 10분에 방영하는 프로그램으로 이만기가 진행하고 있습니다. 매주 다양한 지역의 동네를 둘러보는데요. 이곳에 나오는 여러 맛집 정보 등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주민들의 애환 뿐 아니라 그들의 이야기, 맛집, 특산품, 볼거리를 아래에서 확인 바랍니다.

 

동네한바퀴 충청북도 음성군
올갱이탕 주문 정보

북으로는 경기도, 동으로는 충주, 남으로는 괴산과 증평, 서로는 진천과 접하며 넓은 성, 늘어진 형상의 성이라는 단어 ‘잉홀’에서 비롯된 충북 음성군은 다양한 지역의 사람들이 모여 사는 ‘지역의 중간지대’다. 1960년대에는 전국 금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던 금광의 터로, 한때는 고추와 수박을 필두로 한 농업생산지였던 곳은 이제 수도권과 접해 큰 공업단지를 이룬 중부내륙 산업도시로 각광받으며 더 많은 이들의 삶과 문화를 엮어나가고 있다. 애쓰지 않아도 돌고 돌아 만나는 인연의 순리처럼 우연히, 혹은 뜻이 닿아 뿌리를 내리고 뚜렷한 제 색을 고집하기보다 부드럽게, 또 유연하게 지역에 녹아들어 또 하나의 아름다운 곡선을 만들어나가는 사람들의 동네, 271번째 <동네 한 바퀴>에서는 5월의 장미 넝쿨을 닮은 충청북도 음성군을 돌아본다.
 
방송에 나오는 동네한바퀴
식당 정보는 아래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 
 
 

 

수집가 남편을 살린 다육이 아내의 충청도 올갱이탕 

긴 인연이라 모질게 내치지 못해 보듬고 사는 사이, 그래서 부부의 연은 살면 살수록 사랑보다 의리요 책임감이라고들 한다. 어쩌면 생극면에서 23년째 올갱이탕을 파는 이복자 부부의 삶이 꼭 그러할지도 모른다. 나지막한 단층 가게 옆 다육이가 가득한 정원. 그 정원을 지나 가게로 들어서니 희귀하고도 오래된 골동품들이 사방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다. 모두 41년 간 남편 원주영 씨가 모은 물건이라는데 보는 사람이야 추억 회상에 즐겁지만 갈수록 늘어나는 처치 곤란 물건이 아내로선 반갑지 않을 터. 허나 아내에겐 가게를 돕는 일이라곤 물수건을 접고 카운터에 앉아있는 남편일지라도 그저 살아줘서 고마울 뿐이란다. 남편이 23년 전 폐암에 걸려 한쪽 폐를 절제한 후 얻은 깨달음이다. 젊어서부터 호인이던 남편은 자기 좋아하는 일엔 열성이어도 생전 월급봉투 한번 들고 오는 일 없던 사람이었다. 그러니 가정을 꾸리는 일은 아내 몫, 가장의 무게가 고되 ‘저거 늙어서 한번 두고 보자’ 이를 갈기도 했었단다. 그런데 막상 한창일 나이 오십에 찾아온 암으로 생과 사를 오가는 남편을 보며 아내는 모든 걸 잃어도 좋으니 오직 남편만 살려달라고 빌고 또 빌었다. 미워도, 고생시켜도 곁에 있어야 하는 사람이더란다. 그 간절한 바람으로 남편은 20년 넘게 아내의 소원을 이뤄내 주고 있다. 고생이 사람을 철들게 하지만 투병 후 팔 한번 제대로 올릴 수 없는 남편은 무릎이며 손가락이 성치 않은 아내를 위해 해줄 수 있는 게 없다. 하지만 예전과는 달리 더 깊어진 마음으로 아내를 바라보게 됐다. 물론 표현은 서툴지만 진심은 반드시 전해지는 법. 투박하지만 진실된 노부부의 대화에선 말로 다 못할 사랑이 담겨있다.
 
상호명 : 원가네
위치 : 충북 음성군 생극면 음성로 1710
연락처 : 043-882-4664
 
 
 
 
 
 
 

 
 
 
 
 

 



고양 오색국수 정보

 

 

 


 
 
 
 

 
 
 
 

 
 

 
 

 
 
 
 

 

 

Leave a Comment